`콧등 밴드’ 감동 김혜주 대위 오늘 두산 홈경기 시구


`콧등 밴드’ 감동 김혜주 대위 오늘 두산 홈경기 시구 영상캡처=국방부 제공

대구·경북지역 근무를 자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운 김혜주 대위가 잠실구장 마운드에 오른다.

두산은 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년 프로야구 kt wiz와의 홈 개막전에 김혜주 대위를 시구자로 초청했다.

김혜주 대위는 국군춘천병원 응급실에 근무하던 중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위협이 확산하자 이 지역 근무를 자원했다.

그는 `코로나19 최전선’ 격리병동에서 의료진 20명과 함께 환자를 관리하고 회복을 위해 헌신해 큰 감동을 안겼다.

김 대위는 올 3월21일 해단식에 이어 2주일 간의 자가격리 생활을 마치고 지난달 국군춘천병원으로 복귀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