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앞둔 어빙 “박살 내고 싶어 못 참겠네”

[루키=원석연 기자] 카이리 어빙은 몸이 근질근질하다.

어깨 부상으로 재활 중인 브루클린 네츠의 올스타 가드 어빙이 최근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어빙은 팬들과 나눈 인스타그램 채팅에서 “코트에서 상대를 박살 내고 싶어 못 참겠다”라며 재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알렸다.

그의 호언장담에 감탄한 한 팬이 “상대 발목을 부러뜨리자”라고 말하자 어빙은 “그거야말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지. 다들 알잖아?”라고 유쾌하게 응답하기도.

올 시즌 브루클린으로 이적한 어빙은 20경기에서 27.4점 5.2리바운드 6.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27.4득점은 데뷔 후 가장 높은 평균 득점이며 그 외에도 야투 시도와 3점슛 시도, 자유투 시도 등 대부분 공격 지표에서 커리어하이를 기록 중이었다.

한편, 브루클린의 션 막스 단장은 “나는 운동선수들에게 정확한 타임라인을 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부상 중인 어빙과 케빈 듀란트의 복귀 시기를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